文대통령 ‘국민과의 대화’ 준비 올인…각본 없는 생방송에 300명 돌발질문

일정 비우고 전 분야 살피며 대비/ 방청객 말다툼 등 돌발상황 변수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주한 신임 대사 신임장 제정식에 참석해 있다. 연합뉴스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오후 8시 ‘2019 국민과의 대화, 국민이 묻는다’로 국민과 소통에 나선다.

청와대 고민정 대변인은 18일 “사전각본 없이 국민의 즉석 질문에 대통령이 답하는 타운홀미팅 형식으로 약 100분간 진행될 예정”이라고 말했다.

주관사인 MBC는 세대, 지역, 성별 등 인구비율을 반영해 ‘국민과의 대화’에 참여하는 방청객 300명을 선정했다. 이 과정에서 노인, 농어촌, 장애인 등 사회적 약자와 소외지역 국민도 배려했다고 한다. 언론이 아닌 일반시민으로 구성된 방청객들이 정해진 시나리오 없이 즉석에서 손을 들고 궁금한 점을 질문하고, 문 대통령이 답변하는 방식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문재인 대통령이 300명의 방청객 질의에 응답하는 방식으로 진행되는 ‘2019 국민과의 대화, 국민이 묻는다’ 생방송을 하루 앞둔 18일 서울 종로구 대한민국역사박물관에서 바라본 청와대 전경. 이재문 기자고 대변인은 “문 대통령은 ‘작은 대한민국’을 콘셉트로 마련된 ‘국민과의 대화’를 통해 다양한 국민의 의견을 경청하고 국정운영의 방향과 의지를 소상히 설명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국민과의 대화’를 위해 통상적으로 월요일에 주재하던 수석·보좌관회의를 열지 않았다. 청와대 내부적으론 “출제범위가 무한대인 시험을 보는 것과 마찬가지”라며 준비에 여념이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패널들은 문 대통령의 집권 후반기를 맞아 △남북관계 △미국·중국·일본 등과의 외교 △부동산 대책 △경제 활력 제고 방안 △입시제도 개편 등 정치·외교·사회·경제의 전 분야를 망라하는 질문을 문 대통령에게 할 것으로 예상된다. 윤태곤 더모아 정치분석실장은 “이제는 전 정권과의 비교가 아니라 현 정부가 공약을 얼마나 제대로 이행했는지, 그리고 부족한 것으로 지적받은 소통이나 도덕성 문제 등에 대해서 질문을 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우리카지노

더킹카지노

퍼스트카지노

예스카지노

코인카지노

더나인카지노

카지노사이트

역대 대통령들의 ‘국민과의 대화’는 국민과 대통령이 격의 없이 문답을 하며 호평을 받았지만, 방청객들끼리 싸우거나 “나는 득도(得道)한 사람인데 왜 발언권을 주지 않느냐”는 시민이 등장하는 등 돌발상황도 나왔다.

박현준 기자 hjunpark@segye.com

Share on facebook
Share on twitter
Share on linked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