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리력 감퇴” 유시민 비판에…진중권 “이분, 우리카지노 넘으셨죠?”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왼쪽)과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연합뉴스, 뉴스1]

진보진영 대표 논객으로 꼽히는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과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조국 전 법무부장관 딸 ‘표창장 위조’ 의혹을 두고 날선 공방을 벌였다.

우리카지노는 항상 이곳이 정답입니다 https://www.hogame99.com

해당 의혹은 최성해 동양대 총장이 제기하며 논란이 일었다. 최 총장 주장처럼 ‘위조된 것이 맞다’는 진 전 교수와 ‘표창장은 위조 되지 않았다’는 유 이사장의 주장이 맞서는 상황이다.

이들의 공방은 취재차 최 총장에게 전화했다는 유 이사장의 주장에 진 전 교수가 “취재가 아닌 회유로 해석할 수 있다”고 하면서 시작됐다.

유 이사장은 지난 24일 유튜브 채널 ‘유시민의 알릴레오’에서 진 전 교수의 주장에 반박했다. 유 이사장은 “회유를 하려면 내가 최 총장에게 어떤 이익을 제공하려고 했어야 한다. 근데 제가 드릴 수 있는 게 아무 것도 없다”면서 “진 교수의 장점은 논리적 추론 능력과 정확한 해석 능력인데 그 스스로 자기 자신의 논리적 사고력이 10년 전과 비교해 얼마나 감퇴했는지 자가진단해봤으면 한다”고 비판했다.

그러자 진 전 교수가 유 이사장 주장을 재반박했다. 진 전 교수는 25일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조그만 지방대에서 조용히 교수나 하며 살고 싶었는데 그저 위조를 위조라 했단 이유로 SNS, 인터넷 커뮤니티, 신문기사 댓글 등으로 온갖 모욕을 퍼부었다”며 “그 모욕을 당하고 당하다 결국 사직서를 냈더니 이번엔 작가(유 이사장)라는 분이 모욕을 한다”고 썼다.

진 전 교수는 유 이사장의 나이까지 언급하며 맞섰다. 그는 “이 분, 왜 이렇게 과잉반응 하시는지 모르겠다. 쓸데없이 인신공격 하신다. 진중권의 논리적 사고력, 그동안 살아본 경험까지 보태져 10년 전보다 낫다”고 받아쳤다.

이어 “이 분, 60 넘으셨죠?”라며 유 이사장의 논리적 사고력이 감퇴한 것 아니냐고 에둘러 비판했다.

진 전 교수는 “최 총장이 유 작가 ‘취재’에 건성으로 응했다가 그동안 어떤 수모를 당했는지 빤히 보셨지 않냐. 그래도 저는 유 작가를 비방하지 않겠다”면서 “자신의 발언과 행동을 일치시키려는 유 작가의 일관된 삶의 태도의 발로라 이해한다”고 꼬집었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페이스북 캡처=연합뉴스]

우리카지노 기자 https://www.hogame99.com

Share on facebook
Share on twitter
Share on linked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