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두환 추적’ 임한솔 총선 나가려고 우리카지노 HOGAME88.COM

ㆍ비례 요구 안 통하자 구의원 사퇴
ㆍ지도부가 당 방침 거부 초유 사태
ㆍ당 “해당행위” 제명 처리 중 탈당
ㆍ박창진·이자스민, 비례 경선 도전

정의당 임한솔 부대표가 17일 국회 정론관 앞에서 서울시 구의원직 사퇴 및 탈당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전두환 저격수’로 알려진 정의당 임한솔 부대표(39)가 4·15 총선 비례대표 출마를 위해 구의원직을 사퇴하고 탈당을 선언했다. 정의당은 임 부대표를 중대한 ‘해당행위자’로 판단하고 제명 절차에 돌입했지만 임 부대표가 당기위원회 개최 전 탈당계를 제출해 징계 조치는 중단됐다.

임 부대표는 17일 국회에서 탈당 기자회견을 열고 “선출직 공직자가 다른 공직선거에 출마하려면 당 상무위원회의 의결을 구해야 하는데 당의 재가를 얻지 못했다”며 “저의 소임을 다하기 위해 부득이하게 당을 떠난다”고 밝혔다. 전두환 전 대통령을 ‘추적하기’ 위해 더 많은 권한이 있는 국회의원에 도전하려 했는데 당의 허가를 받지 못해 탈당한다는 것이다.

하지만 지도부는 임 부대표가 당규를 위반했을 뿐 아니라 ‘책임정치’를 무너뜨렸다며 고강도 징계가 불가피하다는 입장이다. 정의당은 선출직이 다른 선거 출마를 이유로 사퇴하는 관행을 당규로 막아왔다. 임 부대표는 서울 서대문구 구의원직 사퇴를 당과 협의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지도부인 임 부대표가 당의 방침을 거부하고 탈당하는 초유의 사태가 발생하자 정의당은 충격에 빠졌다.

당 관계자는 “지역구 출마도 아니고 정치신인들에게 열린 비례대표 자리를 요구하다 탈당한 것이라 당내 반감이 많은 상황”이라며 “전두환 전 대통령 추적이 이유라고 하지만, 반짝 지명도를 활용해 연동형 비례대표제로 열린 기회를 얻으려는 것 아니냐”고 비판했다.

임 부대표 스스로 강조한 약속을 어겼다는 점도 당원들의 비난을 사고 있다.

지난해 부대표 선거에서 “제2의 임한솔을 100명 만들겠다”며 지역 정치인 육성을 강조했는데 1년도 안된 시점에서 ‘자기정치’를 위해 반대되는 행동을 했다는 것이다. 진보정당의 생명인 책임정치에도 역행했다는 것이 정의당 입장이다.

정의당은 “보궐선거를 하도록 원인을 제공한 당은 보궐 공천을 하지 말아야 한다”고 주장해왔다. 정의당은 향후 서대문구 구의원 보궐선거에서 후보를 내지 않을 예정이다.

정의당은 “당 상무위는 선출직 공직자에 대한 특별징계 규정에 따라 임 전 부대표의 부대표 직위를 해제하고 당기위원회에 제명 처리를 요구했다”고 말했다. 당 관계자는 “탈당으로 실제 징계는 이뤄지지 않겠지만 만약 임 부대표가 향후 복당을 신청할 경우 징계절차부터 개시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임 부대표는 앞서 전 전 대통령이 골프를 치는 모습이나, 12·12 군사반란 40년이 되는 날 반란 가담자들과 오찬을 하는 모습을 포착해 호평을 받았다. 그는 이날 회견에서 “전두환씨에 대한 추적 시효는 마감돼 가는데 (구의원으로서) 권한은 부족하고 한계에 직면한 상황”이라며 “꼭 국회의원이 돼야 할 수 있는 일이냐고 반문할 수 있겠지만 엄연한 권한의 차이가 있다”고 설명했다.

임 부대표는 탈당 뒤 중도·진보성향 정당이나 무소속으로 총선에 출마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일각에선 더불어민주당 영입 가능성도 나온다. 그러나 민주당 관계자는 “정의당과의 협치가 필요한 민주당 입장에서 물의를 일으키고 나온 임 부대표의 입당은 힘들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편, 대한항공 ‘땅콩회항’ 사건을 폭로한 박창진 대한항공직원연대 지부장과 최근 자유한국당에서 당적을 옮긴 이자스민 전 의원은 정의당 비례대표 경선에 도전할 예정이다.

한편, 대한항공 ‘땅콩회항’ 사건을 폭로한 박창진 대한항공직원연대 지부장과 최근 자유한국당에서 당적을 옮긴 이자스민 전 의원은 정의당 비례대표 경선에 도전할 예정이다. 우리카지노 https://www.HOGAME88.COM

Share on facebook
Share on twitter
Share on linked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