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지노사이트-우리카지노-바카라사이트-온라인카지노

청와대 중재도 실패로 끝나 / SK “LG화학 등 특허침해 제소” / LG도 “맞소송”… 일전불사 태세 / 양측이 쓴 소송비만 1000억 추정 / 재계 “총수끼리 만나 담판 지어야”

SK이노베이션이 LG화학과 LG전자에 대한 ‘특허침해’ 제소를 공식화했다. LG화학이 지난 4월30일 ‘영업비밀침해’로 SK이노베이션에 대해 소송을 제기한 지 정확히 4개월 만이다. 이에 LG화학도 특허침해 맞소송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자동차용(중·대형) 배터리를 둘러싼 양사 간 갈등에 별건 소송이 쌓이고 제소 대상도 핵심 계열사로 확대되면서 재계 3, 4위 그룹사가 ‘전면전’을 펼치는 양상이다. 정부는 청와대 고위급까지 중재에 나섰지만 양측을 마주 앉히는 데 실패했다.

SK이노베이션은 30일 LG화학과 LG화학의 미국 자회사인 LG화학 미시간(LG Chem Michigan Inc.)을 미국 국제무역위원회(ITC)와 연방법원에, LG전자를 연방법원에 각각 제소한다고 밝혔다. LG전자의 경우 LG화학에서 배터리 셀을 공급받아 배터리 모듈과 팩 등을 생산, 판매해 동시 제소하게 됐다고 SK 측은 설명했다. SK이노베이션은 침해된 특허와 어느 연방법원인지에 대해 “접수가 완료되면 공개할 것”이라고 밝혔다.

LG화학은 4월 “배터리 핵심인력 76명을 빼가 영업비밀을 침해했다”면서 SK이노베이션을 상대로 미 ITC와 델라웨어 지방법원에 소송을 제기했다. 이후 SK이노베이션은 6월 서울중앙지법에 LG화학을 상대로 하는 ‘채무부존재(영업비밀 침해 없음) 확인’과 ‘명예훼손 손해배상’ 소송을 제기했다. SK이노베이션은 LG화학, LG전자가 ‘특허침해를 바탕으로 부당한 이득을 챙겼다’고 보고 있다. 나아가 “LG화학 배터리 중 많은 부분이 특허침해에 해당된다”며 “생산 방식은 단기간에 바꿀 수 없어 LG화학 배터리 사업 자체가 흔들릴 수 있다”고 강조했다.

최태원 SK그룹 회장(가운데)이 SK이노베이션의 전기차용 배터리 셀을 살펴보고 있다. SK이노베이션 제공

4대 그룹 내에서 속된 말로 이처럼 ‘치고받는’ 것도 이례적이지만 상대 핵심사업의 ‘종말’을 언급하는 것은 수위가 보통 높은 발언이 아니다. SK 측은 갓 착공한 미국 조지아주 공장과 관련해 ‘문을 닫아야 할 수도 있다’는 관측이 나오자 격분, 그 이상의 보복을 준비해온 것으로 보인다. 일단 SK이노베이션은 “LG화학·전자는 소송 상대 이전에 국민 경제와 산업 생태계를 건강하게 발전시키기 위해 협력해야 할 파트너로서 의미가 더 크다는 게 SK 경영진의 생각”이라며 “언제든 대화와 협력으로 해결할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다. 공을 LG 측에 넘긴 셈이다. 소송 접수까지는 일주일가량 걸린다.

LG화학 제공

LG화학은 즉각 입장문을 내고 조목조목 반박했다. LG화학은 “경쟁사가 소송에 대한 불안감 및 국면 전환을 노리고 불필요한 특허침해 제소를 한 것에 대해 매우 유감”이라며 “잘못을 인정하고 진정성 있는 사과와 재발 방지 약속, 이에 따른 보상방안을 진지하게 논의할 의사가 있다면 언제든 대화에 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LG 관계자는 “정부와 여론을 압박해 사태를 흐지부지 끝내려는 의도로 판단한다”며 “30년간 피땀으로 개발해온 핵심기술을 손쉽게 가로채선 안 된다”고 말했다. 법률비용도 천문학적이다. 법조계 관계자는 “국내외에서 동시다발로 제소가 진행돼 양측이 도합 1000억원은 썼을 것”이라며 “추가 제소는 또 그만큼 비용이 추가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사안에 정통한 한 관계자는 “최태원 회장과 구광모 회장이 직접 담판을 짓지 않는 한 해결이 여의치 않을 것 같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우리카지노

예스카지노

카지노사이트

Share on facebook
Share on twitter
Share on linkedin